자유게시판
  겨울 문턱에서~~
  2019-11-18 11:24:07
  75
  벌집아씨

가을이란것?

그냥 좋다.


풍성해서 좋고 눈 도 입도 호강할것들이 많아서 좋고

마음도 모두 넉넉해질것 같아서 좋다

우리집 마당에도 해마다 넉넉하고 풍성했었는데 올해는 별것이 없다

약이란것을 안하다보니 남아있는것으로 만족해야한다



대추란넘 그렇게 많이 달렸더니 배는 벌레란 녀석들이 먼저 채우고  늦게까지 남아있는것은

그 힘든것을 다 이겨내고 남은 것들

남아있는 저 아이들이야말로 약이되지 않을까?


마당에 나무 종류가 많아서 그런지 해마다 버섯들이 많이 자란다

몇년은 텃밭에 뽕나무를 잘라버린 곳에서 버섯을 맘것 따 먹었는데

지난주 마당에 나갔더니 느타리가 자라고 있다


무슨 나무인지 몰라도 울서방님이 잘라버린 나무 그루터기에서 자라고 있었다.

해마다 잎이 너무많아  무거워보이던 은행잎도 지난번 다녀간 태풍이란 녀석한테 한번 맞은덕에

노랗게 잎이 물들고 황금색으로 변하길 기다렸다


토요일 친구딸아이 결혼식이 있고 아들 이사한지 한달이 넘었는데도 못가봐서 서울에 가는데

그때까지만해도 풍성했던 은행나무가 어제 집에 도착하니 요리 변했다


그래도 이쁘네~ 했는데 밤사이 은행나무는 비와 바람에게 자신의 모든것을 내주었다.

얼마남지 않은 잎들이 바람에 계속 흔들린다


처음엔 안스럽더니 이젠 갸냘픈 그 모습도 이쁘다

자기 할일을 다하고 모든것을 내려놓은 은행나무는 어쩜 가을 문턱에서서 얼마나 가벼울까?

예민정 ...전...왜 쓸쓸한 생각이..들까요?
11-19 23:00:36 코멘트삭제
운영자 가을타시나봅니다~
저는 이제 무디어졌는지 그저 그렇거든요.
뭐 수십번 맞는 가을이다보니 이제 익숙해져서
작년에도 왔던 그 가을...
그 은행잎, 그 단풍..
조금 있으면 당연히 또 한해를 마감할것이고
누구나 다 한살씩 더 먹을것이고...
그리고 겨울이 지나면 다시 또 봄벌기르기를 시작하겠지요.
그저 어제와 같은 오늘이 계속된다면...
건강하세요~
11-20 05:08:19 코멘트삭제
벌집아씨 민정님 이가을의 문턱에서 쓸쓸함을 못느끼시는분은 너무나 행복하거나 감정선에 문제가 있거나 둘중 하나가 아닐까요? 불어대는 바람도 계절마다 느낌이 다르지요
가을문턱은 왠지 쓸쓸하게 느껴집니다
11-20 10:55:31 코멘트삭제







Copyright ⓒ 두승산밑 꿀벌집 All Rights Reserved Any questions to dsbee@hanmail.net
공정 거래 위원회에서 인증한 표준약관을 사용합니다. [이용약관]
통신판매업신고 제 57호 호,정보 보호 담당자 : 김동신, 사업자등록번호 : 404-05-70042 대표자 김동신
Tel : 063-536-3384, Fax : 063-537-3384, 주소 : 전북 정읍시 덕천면 학전길 5 [580-833 ]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