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게시판
  핫도그 드실분?
  2020-06-11 18:45:50
  238
  벌집아씨
바쁘다 바쁘다하면 더 바쁜일이 생긴다.

지난주 집에와서 택배 포장하고 늦은 저녁에 2봉장가서 콜콜 잤다.

아침에 로얄제리틀 꺼내거 간 남편의 목소리가 들린다.

"너희는 또 언제 나와 이러고 있다냐?"

무슨 소리인가하고 제리틀 걷으러 갔더니 제리틀 꺼내다 말고 분봉 나온넘들 잡아넣기위해

빈 벌통을 준비하고 있다.



참으로 다행인것은 매마른 땅에 시간만 나면 나무라고 생긴것은 다 가져다 심더니

어느새 이 아이들이 자라서 그늘을 만들어주고 터널의 모습을 제법 갖추어 간다.

농촌은 정말 할일이 수도 없다.

벌만 키우면 좋으련만 홍보도 해야지 판매도 해야지 이렇게 글도 써야지~~

그뿐이랴 며칠만 돌아서면 제초제란것을 안하는 우리는 금방 풀로 덮인다.

남들은 말한다.

이렇게 공기 좋은곳에서 한가하게 사니 좋겠다고?

한가하긴 개뿔

사는것이 도시나 농촌이나 그리 녹녹해야 말이지!



나마 이녀석들 멀리가지 않고 가까운 낮은나무에 앉아주어 감사하고 또 감사할뿐

참말로 살다보니 꿀벌들 낮은곳에 앉아주어 감사를 다하고 살게 되네요.

울서방도 분봉 나온것 받으면서 그런다

"세상에서 제일 쉬운 분봉 받아봤네"

"내가 나무를 이래서 심는다니가"

자기가 심어놓은 나무에 앉아 쉽게 받으니 기분이 좋은 모양이다.

그런데 이녀석들 앉아있는 모습이 꼭 핫도그를 닮았다.

그러고보니 핫도그 먹어본지가....기억도 안나네





어성초 꽃도 한참 뽐내고 있고

약한번 하지않은 오디도 새카맣게 익어 우리를 유혹한다

오디보고 니 피부는 그게 뭐니?하며 비웃기라도 하는듯

보리수도 붉은 자태를 뽐내고 있다.

바쁘고 힘들고 정신없지만 그래도 일하다 한주먹씩 따다주는

오디 먹으며 달달함이 위로가 된다.

내일은 저 아이들 따다 꿀넣고 주스 만들어 먹어야지!




그런데 혹시라도 핫도그 드시고 싶으신분들 한입들 하실레요?

대신 맛은 보장 못합니다

입과 얼굴은 더 보장못합니다

나중에 병원비 청구할사람은 절대 드시지 마시어요.



에민정 ㅋㅋ 페이스북에서 이 글 보고 저게 뭔소릴까 한참 생각했어요. 거긴 사진만 올라와 있어서 ㅎㅎ
여기 와서 글을 보니 이제야 이해가 되는군요 ㅋㅋㅋㅋ
06-13 23:58:28 코멘트삭제
벌집아씨
사진을 보는순간 꼭 핫도그처럼 생겨서요~~
비그치고 파아란 잎들이 아름다운 날입니다. 고운시간 되세요
06-19 10:39:21 코멘트삭제







Copyright ⓒ 두승산밑 꿀벌집 All Rights Reserved Any questions to dsbee@hanmail.net
공정 거래 위원회에서 인증한 표준약관을 사용합니다. [이용약관]
통신판매업신고 제 57호 호,정보 보호 담당자 : 김동신, 사업자등록번호 : 404-05-70042 대표자 김동신
Tel : 063-536-3384, Fax : 063-537-3384, 주소 : 전북 정읍시 덕천면 학전길 5 [580-833 ]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